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문예출판사, 치킨으로 진화의 역사를 쉽게 풀이한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 출간

치킨은 교과서, 치킨으로 1억5000만년 동안의 진화를 이야기해봅시다

2021-01-14 08:00 출처: 문예출판사

문예출판사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 표지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1월 14일 -- 닭발은 왜 단풍잎 모양일까? 새는 왜 목을 앞뒤로 흔들며 걸을까? 조류의 조상이 1억5000만년 전 티라노사우루스라고? 재치 있고 유머 넘치는 글쓰기로 한국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일본의 대표 조류학자 가와카미 가즈토(2018년 겨울 책따세 추천 도서 ‘조류학자 무모하게도 공룡을 말하다’ 저자)의 새 책이 출간됐다.

저자는 이 책에서 ‘닭’을 중심으로 진화의 역사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놓는다. 많은 동물 중 하필 닭이 선택된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일반인은 돼지나 소의 원형을 만나기 쉽지 않다. 파충류나 양서류, 곤충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닭은 누구나 정육점에서 원형에 가까운 모습으로 만날 수 있다. 집 부엌에서 모래주머니부터 닭발까지 온갖 부위를 속속들이 살펴볼 수 있다. 치킨 한 마리를 배달시키면, 그건 바로 조류학 교과서가 된다.

퍽퍽한 가슴살, 쫄깃한 다리, 질긴 힘줄을 품은 안심. 이 책은 치킨을 통해 조류의 기능성과 진화의 역사를 이야기한다. 독자는 이 책에서 공룡이 조류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조류의 진화를 증명하는 다양한 발생학적 증거, 해부학적 증거를 각종 사진 자료를 통해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 책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는 인류 최대의 난제(?)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진화론적으로 사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간단하다. 바로 닭도 달걀도 아닌 ‘공룡’이 먼저다. 닭의 조상 적색야계는 물론 알을 낳았다. 이렇게 생각하면 틀림없이 달걀이 먼저다. 하지만 조류학적으로 의미 있는 점은 닭도 달걀도 아닌, 하늘을 날지 못하는 공룡이 훗날 비행으로 진화하는 길을 개척했다는 것이다.

조류는 공룡 중에서도 티라노사우루스나 벨로키랍토르처럼 사나운 수각류 공룡으로부터 약 1억5000만년 전에 태어났다. 이빨이 있는 입, 근육질 꼬리, 무거운 몸. 공룡이 갑자기 자유자재로 날 수 있었을 리 만무하다. 그들은 억겁의 시간 동안 하늘을 나는 데 적합한 지금의 형태로 진화해왔다. 새가 발생에서 성체에 이르는 경로에는 바로 이 진화의 역사가 그대로 드러난다. ‘닭’이 친근한 먹거리가 아닌, 진화의 역사가 기록된 ‘조류’로서 재발견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이 책이 닭을 둘러싼 진화의 역사만 설명하는 책이라고 생각하면 오해다. 마트의 닭고기 코너에서 닭가슴살이 가장 많이 진열된 진짜 이유, 새들의 부리를 그림으로 그릴 때 대개 노란빛으로 칠하는 이유 등 조류에 관한 재미있는 상식을 펼쳐놓으며, 동시에 잘못 알고 있었던 오해와 편견들도 바로잡아준다.

‘치킨에는 진화의 역사가 있다’에는 조류와 진화에 대한 온갖 재미난 읽을거리로 가득하다. 위트 있고 통통 튀는 감각적인 글솜씨도 읽는 재미를 더해준다. 조류와 진화에 관해 알고 싶은 성인 독자에게는 입문 서적으로서 손색이 없고, 중학교 과학 ‘유전과 진화’ 단원에 참고할 교과연계 도서를 찾는 학생과 학부모에게도 훌륭한 읽을거리이다.

문예출판사 개요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가지고 출발했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이다. 44여년의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여종의 단행본을 출간했다. 현재 문예출판사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해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onye.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