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국경없는의사회, 전 세계 의료 구호활동 지원 위해 메디스태프와 업무협약 체결

전 세계 인도적 위기에 대응할 현장 구호활동가 모집 및 인지 제고 활동에 협력
코로나19 대응 등 국경없는의사회 현장 활동에 메디스태프 지원 방안 논의

2020-04-03 08:49 출처: 국경없는의사회

국경없는의사회-메디스태프 업무협약식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4월 03일 --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3일 서울 강남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에서 주식회사 메디스태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메디스태프는 의사 전용 보안 메신저 플랫폼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국경없는의사회와 향후 정보 및 인적 교류와 홍보 활동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메디스태프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현장 구호 활동가 관련 콘텐츠를 공유하고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는 국경없는의사회의 인지도를 제고하고 전 세계 구호 현장에 파견될 활동가를 채용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의사 전용 애플리케이션 메디스태프의 의료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에 대한 다양한 지원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며, 특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구체적인 협업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은 “국경없는의사회가 전 세계 필요가 가장 시급한 곳에서 환자를 위해 의료지원 활동을 하는 만큼, 의료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지닌 메디스태프와 협업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두 기관의 협력이 의료지원이 부족해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기동훈 메디스태프 대표는 “의사라면 한 번쯤 국경없는의사회에 참여해 구호 활동을 하는 것을 꿈꾼다. 응급의학과를 지원할 때 언젠가 국경없는의사회 활동에 참여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협업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메디스태프는 2040 젊은 의사들이 가입된 커뮤니티인 만큼 의료 정보 공유 속도가 가장 빠른 것이 특징이다. 의사들의 참여를 도와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지원에 도움이 되는 현실적인 방안들을 함께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경없는의사회는 전 세계 70여개국 400여개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인도적 위기 현장에서 의료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독립성, 공정성, 중립성의 원칙을 바탕으로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생존을 위협받는 환자를 치료하는 데 힘쓰고 있다. 메디스태프 역시 의사와 의대생 전용 커뮤니티를 통해 지견 교류 및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매년 대전협과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를 단독 오픈하여 수련병원 및 의료계 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메디스태프’(Medistaff)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앱 스토어에서 다운받아 확인할 수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개요

4만명 이상의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가가 70여개국 400여개 프로젝트를 통해 전 세계 인도주의 위기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 1971년 설립된 국경없는의사회는 독립성을 활동 원칙으로 삼아 자립적으로 의료지원 활동을 하며,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생존을 위협 받는 환자에게 의료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99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개요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소는 2012년에 개소해, 커뮤니케이션(홍보), 모금 그리고 구호 활동가 채용/파견 활동을 통해 현장 구호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사무소가 문을 열기 전인 2004년부터 한국인 활동가가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구호 활동에 참여했으며, 그간 내과의, 외과의, 산부인과의, 마취과의, 간호사, 약사, 행정가 등 60여 명이 남수단, 파키스탄, 에티오피아, 말라위, 레바논, 시에라리온 등에서 활동했다.

웹사이트: http://www.msf.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